영상제작보기(김영규) > 영상제작보기(김영규)

본문 바로가기
검색가이드

회원로그인

영상제작보기(김영규)


가족직계도 인생영상 제작

가게도(광산김씨 양광공파)
1f95787ebee8d435cbefb5ac65e29536_1412925


처가직계도
1f95787ebee8d435cbefb5ac65e29536_1412925
처가 부모님 건강 및 병명 원인기록
부모 건강 후천적/유전적 요인
양부모 생존
아버지 심혈관질환 유전적 요인(가족주의)
어머니 유방암, 후두암 유전적 요인(가족주의)
구분 이름 유전채 채취기간

 
* 재산을 잃는 것은 전혀 잃지 않는 것.
* 명예를 잃는 것은 조금 잃는 것.
건강을 잃는 것은 전부를 잃는 것이다.



고등학교사진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4
내게 가장 큰 행운은 한 개의 하늘에
머리 위 직계하늘을 만남.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4
사진을 보니
직계하늘과 많이 가까워 졌네!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4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4
 
하늘에서의 불법 중국어선 감시활동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바다에서 목숨을 건 사투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선상에서 동료들과 함께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해양경찰청장님과 함께는, 외롭지 않았습니다.
고맙습니다.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큰 집과 함께
형수님 힘내셔요!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가장 소중한 친구와 한잔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79


 
좌우명 :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에 따르면,

불휘 기픈 남 매 아니 뮐 곶 됴코 여름 하니
(뿌리가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아니하므로, 꽃이 찬란하게 피고 열매가 많습니다.)
미 기픈 므른 래 아니 그츨 내히 이러 바래 가니

(원천이 깊은 물은 가뭄에도 끊이지 아니하므로 내를 이루어 바다로 흘러갑니다.)
사람에게는
누구에게나 선조의 뿌리가 있듯이,
남을 배려할 수 있는 심心깊어야 할 것입니다.
하늘의 뜻에 따라 처신하고 조상의 어진 덕으로 가족과 이웃 나아가서 국가의 변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악을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삼아 최선을 다한 삶을 살도록 가족에게 맹세합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나의 가족에게 무한한 행복을 느낀다.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83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83
사랑하는 내 식구들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84
태훈이는 자기것 챙기고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84
예쁜 지은이...는
bc8f91f032f657dbd0ab8e7d6bff48b4_1413184
하늘 직계가족 박광순 칠순잔치
 


 
 
특히 
내 가족과 직장에서 최선을 다한 인생을 살 수 있게 해 준 처갓집에 감사합니다.

癸巳年 
2013년 1월 2일 
김영규 대통령 표창 전달식 
대통령 표창을 받기 까지는 직계 하늘(처)의 내조와 아들(태훈)과 딸(지은)이가 있어 가능하였다.

대통령 표창 장면
1f95787ebee8d435cbefb5ac65e29536_1412925
불법 중국어선 단속 공로로 김영규, 대통령 표창을 김문홍 해경서장이 대신 전달하고 있다.


목숨 건 3년 불법조업 중국어선 검거로 대통령 표창 
서있기조차 힘든 서해바다의 전쟁터에서 3년간 불법조업 어선 72척, 선원 1천671명을 검거한 공로가 인정 되었다.
목포행양경찰서 소속 대형 경비정 중국어선 검색팀장 김영규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불법 조업 중국어선 단속과 나포 등으로 해양 주권수호와 조업권을 지켜낸 공로다. 쇠꼬챙이 박아 어선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는 선원을 제압, 나포하는 일은 사명감 및 목숨을 내걸어야 한다. 김영규 팀장은 목포 해양대를 졸업하고 상선을 타다 기관 특채로 해양경찰이 됐다.

네티즌 의견 

① 지상에서도 추운데 얼마나 고생이 많을 까요!! 이런 분들이 진정 애국자이십니다...
대통령님 이런분들은 2계급특진 시켜 고마움을 표시해야 합니다.

② 이런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삶이 훈훈함을 느끼며 삽니다. 진정한 애국자이 십니다. 



1f95787ebee8d435cbefb5ac65e29536_1412925
우리가족 소통합시다.
파이팅!
내 신랑 최고다!
2013년 11월 17일 일요일
다음 세계에서도 영원히 당신을 사랑하는 경란이로부터...^^
 
 
 
아빠·엄마가

태훈아! 지은아!
항상 상대방 입장먼저
생각하고 한번한 약속은
꼭 지키도록 노력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
후회없는 인생을 살길 바란다

2013년 11월 18일 월요일
사랑하는 부모님께..

항상 든든한 버팀목이 되주셔서
감사하고 행복하게 웃으면서
잘살아요 사랑합니다.

2013년 11월 18일 월요일
사랑하는 아들과 며느리 올림...^^


 
 

접속자집계

오늘
521
어제
525
최대
6,368
전체
831,981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